바이오엑스, 그린수소 에너지 생성 목전…“상용화 테스트 추진”

바이오엑스는 한국형 음폐수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성 사업이 하반기 이르면 8~9월 최종 상용화 테스트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를 위해 투자를 확대하는 등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전망이다. 바이오엑스는 최근 미국 암백신 자회사 ‘온코펩(OncoPep)’ 지분 26.1%를 240억원에 매각 완료했다. 지난 2020년 4월 온코펩에 97억을 투자한 이래 이번 매각대금을 포함해 1년 만에 총 345억원 규모의 수익을 실현했다. 이를 기반으로 바이오엑스는 그린수소 에너지 사업에 승부수를 던진다는 계획이다. 바이오엑스는 현재 미국 EAT(Electro-Active Technologies)가 보유한 그린수소시스템(e-H2Gen) 등 수소 관련 특허를한국과 미국에서 공동 특허출원을 진행 중이다. 또, 한국형 그린수소생산시시템은 한국 내 단독특허 출원을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그린수소 사업은 최근 관련 국책 과제 선정은 물론 산학연 협력 강화를 통한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그린수소 생산 관련 지자체, 협력기관 및 회사들과의 협업이 가속화하고 있어 자금은 물론 연구 및 기술력 투입을 통해 상용화 시기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바이오엑스는 4월 중소벤처기업부의 ‘네트워크형 기술개발 사업’과 ‘연구개발(R&D) 기획지원 사업에 선정돼 △고농도 유기성 폐수를 처리하는 생물전기화학·전기화학 시스템 기반 그린수소 생산 △유기성 폐수로부터 그린수소를 생산하기 위한 생물전기화학 시스템 개발 과제 수행에 돌입했다. 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패밀리기업으로 지정, 기술개발 상용화 협력업체로 선정돼 관련 기관들과의파트너쉽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바이오엑스 관계자는 “수소사회 진입을 앞두고 수소관련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바이오엑스는 올해 그린수소 상용화 성공을 목표로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것”이라며 “최근 온코펩 매각을 통한 자금을 기반으로 수소사업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내년 코넥스 상장 추진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 벤처기업 인증 추진은 물론 실질적인 성과들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