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엑스,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선정…“탄소중립 그린수소 생산 통합공정 구축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안에 ‘그린수소 발전 로드맵’을 마련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바이오엑스가 그린수소 관련 지원사업에 선정되며 그린수소 통합 공정 개발에 나선다. 바이오엑스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2021년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바이오엑스는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한국형 음폐수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시스템인 ‘eH2-Gen System’ 기술을 기반으로 실용화 가능한 탄소중립 그린수소 공정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바이오엑스의 연구자금과 지원사업을 기반으로 개발 되는 제품은 한국형 음폐수 전처리 설비 및 그린수소(H2)생산 모듈이다. 개발 이후 향후 5년간 신규 인력 20명 및 매년 10년 이상 투자를 바탕으로 제품화해 그린수소 사업 매출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 1일 음식물폐기물 발생량은 1만5000톤으로 연간 550만톤에 달하며, 이에 따른 연간 처리비용은 약 1조원이 발생한다. 한국형 음폐수 등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오엑스는 사업화 초기에는 음식물 공공처리시설 등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시장에 진입할 예정이다. 이후 B2B 시장을 중심으로 판매 수익구조를 만들어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회사관계자는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이어 올해 그린수소 발전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인만큼 그린수소 확보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수소 생산 중 화학연료가 필요해 한계가 있는 부생수소와 생산중 이산화탄소가 생성되는 추출수소는 한계가 있어 그린수소의 생산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