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엑스, 연구개발형 벤처기업 인증 획득 "친환경 에너지 선도기업 도약"

바이오엑스는 벤처기업 확인기관으로부터 '연구개발 유형 벤처기업 인증'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개발유형은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을 하는 기업에 관련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로 기업부설연구소 등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바이오엑스는 '친환경 에너지 선도기업'을 목표로 고순도 그린 수소에너지 생성 시스템 (HAAMA)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초 그린수소 기업 부설 연구소를 설립하고 HAAMA 기술 관련 미국과 한국 등 3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다.


국내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은 245개소로 1일 발생량 약 1만5000톤이며, 연간 처리비용 1조원에 달한다. 바이오엑스는 개발중인 미생물전기분해 기반 그린수소 생산기술을 활용해 올해 이천시 가축분뇨 처리 에너지화시설에 그린수소 생산 시스템 'HAAMA'를 시범설치 및 운영할 예정이다.


또 최근 중소기업들에게까지 요구되는 사회나눔, 친환경, 투명경영에 따른 ESG(환경, 사회책임, 지배구조) 경영이 부각되고 있는만큼 바이오엑스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친환경 기술 및 다양한 에너지화 솔루션을 개발해 사회에 공헌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HAAMA 시험설치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그린수소 에너지 상용화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라며 "앞으로 녹색기술, 녹색사업, 이노비즈기업 인증을 통해서 수소전문기업으로 전문성을 인증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외 그린수소 상용화 관련 가시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그린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선도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내년 상반기 코넥스 시장 상장부터 하반기 코스닥 이전상장까지 성공적으로 증시에 입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