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엑스, 티에스테크와 그린수소 생산 상용화 MOU

바이오엑스가 수처리 전문기업 티에스테크와 손잡고 그린수소 생산 상용화 시스템 구축을 위한 테스트 작업에 돌입했다.


바이오엑스는 9일 티에스테크와 유기성폐기물 활용 미생물전기분해방식의 고순도 수소에너지 생성 시스템 ‘HAAMA’ 시스템 현장적용과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엑스의 HAAMA 시스템은 미국 EAT(Electro-Active Technologies)에서 2리터 규모의 20개 셀을 적층한 약 400리터 규모의 파일럿 시스템 운전을 성공했다. 이를 기반으로 티에스테크와 함께 국내 이천시에 HAAMA 시스템 설치 작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9~10월 중으로 설치 예정인 HAAMA 시스템은 하루에 2톤 규모의 유기성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1㎥ 사이즈다. 이는 1일 10kg 그린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수소차량인 넥소를 2대 완충할 수 있는 분량이다.


티에스테크는 바이오엑스의 HAAMA 시스템의 현장적용과 더불어 상용화를 위한 공정수 후처리 분야를 담당할 예정이다. 티에스테크는 수처리 설계 및 제작, 플랜트 설계 및 제작은 물론 시공, 설비 유지보수까지 영위하고 있는 회사다. 롯데 정수처리, 순수설비, Amkor반도체 초순수설비 및 폐수,CJ(미국,인도네시아,중국,말레이시아) 순수설비 및 폐수처리설비, PEPSI(미얀마,필리핀,파키스탄) 순수설비 및 폐수처리설비, 동원,고려은단 등 다양한 사업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공장 폐수 재활용을 통해 친환경적 환경 설비가 가능한 무방류(ZLD) 시스템 기술 및 혐기성소화공법을 보유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대열 바이오엑스 연구소장은 “최근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케이이씨시스템과 MOU를 체결해 이천시 가축분뇨 처리 에너지화시설에서 그린수소 생산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번 수처리 전문기업 티에스테크와의 협업을 통해 후처리 공정까지 준비돼 상용화할수 있는 준비를 완벽하게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022년도 상반기내에 지방의 A유기성폐기물자원화 시설에서 상용화 협의중이며 1㎥ 사이즈의 HAAMA시스템을 25개 적층해 50톤의 유기성폐기물 처리 후 90%정화해 약 250kg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라며 “이는 수소차량인 넥소를 50대 완충할수 있는 분량”이라고 덧붙였다.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