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엑스, 70억원 규모 그린수소 생성 시스템 개발 지원 사업 선정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바이오엑스가 업계, 학계, 연구기관 등과 손잡고 그린수소 생성 밸류체인 구축에 나선다.



바이오엑스는 1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코오롱글로벌, 코리아엔텍, 인스그린, 부산대학교, 유니스트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70억원 규모 '생물학적 수소생산의 저탄소•친환경 공정 기술개발'을 위한 환경기술개발사업자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바이오엑스가 총괄하는 이번 지원사업은 전발효 연계 생물전기화학 시스템 기술력 기반 탄소저감형 그린수소 생산 융합공정 시스템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또한, 산학연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통해 바이오엑스의 HAAMA 시스템 기반 그린수소 생산 기술 상용화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음식물 등 유기성 폐기물로 인해 환경 파괴는 물론 연간 처리비용이 1조원 이상이 소요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 근무 등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며 유기성 폐기물 기반 그린수소 생산 기술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탄소 저감형 그린수소 생산 융합공정 시스템 개발을 위해 바이오엑스는 유니스트, 인스그린, 코오롱글로벌과 발효 연계 생물전기화학 시스템 기반 고효율 수소생산기술 개발 및 통합공정 실증을 담당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부산대학교는 전기활성 미생물군을 활용한 탄소저감형 수소 생산 원천기술 및 현장 적용 가능한 생물전기화학 반응기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코리아엔텍은 VPSA-분리막 하이브리드 시스템 기반 고순도 수소 정제 및 회수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엑스가 70억원 규모의 정부 지원 사업을 총괄하게 된 것은 HAAMA 시스템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 등 그린수소 사업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차세대 산업인 수소 산업 국가 경쟁력 구축의 초석을 마련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산학연 컨소시엄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3년 전부터 정부차원에서 수소 경제를 핵심 키워드로 잡고「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 차원에서 발표하는 등 범국가적으로 수소 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본격화 하고 있으며 이번 바이오엑스의 ‘그린수소 생산’ 과제사업은 수소생태계 조성의 시작 단계라고 볼수 있다.

조회수 9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