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엑스, KTL 성능 결과 그린수소 순도 “세계 최고 수준”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적서를 발급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테스트는 ▲수소 농도 ▲수소 생산속도 등 총 2가지 항목을 진행하였으며 이번 테스트를 위해 고순도 그린수소 에너지 생성 시스템인 HAAMA(국내상표권 등록 TF210140)시스템을 30일 이상 안정적인 상태에서 정상적으로 연속 운전했다.


그 결과 정제 전 그린수소 순도는 91%로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수소 순도를 검증 받았으며, 생산수율은 15L/L-Day로 국내 최고수준의 바이오 수소 생산 속도를 확인했다.

바이오엑스는 이번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1월 이천시 가축분뇨 및 음폐수 에너지화 시설에서 진행하는 그린수소 생성 실증화 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천에서 진행하는 실증사업은 하루 0.5톤을 처리할수 있는 용량으로 시작되며 병렬 적층하여 2톤처리할수 있는 용량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내 유일 공공종합시험인증기관으로부터 그린수소의 성능을 인정받은 만큼 상용화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정부에서 수소 선도 국가로 도약을 선언하며 수소 산업을 핵심 미래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어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정부에서는 100% 청정수소 전환을 위해 블루수소와 그린수소를 각각 200만톤, 300만톤 생산을 계획하고 있는 만큼 바이오엑스의 고순도 그린수소 생성 기술력이 국가 경쟁력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회수 4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