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I, 美 EAT와 그린수소 초도생산 성공…순도 99.9%

UCI(유씨아이)가 폐자원을 활용한 수전해 방식 수소의 초도 생산을 완료하며 그린수소 상용화의 9부 능선을 넘었다.


UCI는 자회사 바이오엑스와 미국 EAT(Electro-Active Technologies)가 국내에서 초도 생성한 그린수소의 순도가 99.9%에 달한다고 17일 밝혔다. 수소 생산 파일럿 테스트에 대한 품질 및 효능이 검증되면서 바이오엑스와 EAT는 프로토타입의 양산화을 위한 규모 확대 테스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EAT와 바이오엑스가 추진중인 그린수소 생산 기술은 세계 최초로 미생물 전기분해(microbial Electrolysis) 프로세스를 구축,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수소화 기술이다.


기존 몇몇 국가와 기업들이 추진중인 음식물에서 나오는 바이오가스(메탄, 이산화탄소, 각종 불순물 등)를 분리, 정재 후 수소 에너지로 전환하는 방식 대비 EAT 기술은 수소 생산 공정은 간소화 하면서도 수소 순도는 극대화 할 수 있어 경제적 효율이 뛰어나다.


또, 생산 설비 구축에서도 대규모 투자나 넓은 공간을 필요로 하지 않고, 소규모 모듈의 수직, 수평 병렬식 구축으로 투자비용과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어 빠른 상용화가 가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생물 전기분해 방식의 그린수소는 처리비용 및 환경문제 등이 있는 음식물쓰레기와 같은 폐자원의 효율적 활용은 물론, 저비용 친환경 수소사업 비즈니스 모델 구축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을수 있다” 며 “우리 정부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적극 추진 중인 ‘수소경제’ 로드맵에 발맞춰 친환경 수소 생산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안정적인 수익 모델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UCI는 한국을 방문해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중인 EAT Borole(보롤레) 박사와 바이오엑스 연구팀과 함께 서울에 소재한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관계자들과 사업 협력에 대한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실질적인 사업화 전략을 마련해 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과의 산학연 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통산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이행을 위해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융복합충전소 시범사업’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연구원 및 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와 함께 컨소시업을 구성 향후 3년간 국비 93억원을 지원해 수소보급 사업 과 연계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 운영할 계획을 밝힌바 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