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I "자회사 바이오엑스, '웨이브랩스'와 수소사업 MOU 체결"

UCI 자회사 바이오엑스는 국내 최초로 드론 무선통신장비 국산화에 성공한 '웨이브랩스'와 그린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연구개발 관련 기술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웨이브랩스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과 수소연료전지드론의 장거리 통신을 위한 무선주파수(RF) 모듈 개발을 추진해온 무선통신장비 전문회사다. 바이오엑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드론용 수소연료전지에 그린수소를 접목한 사업화 방안 등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웨이브랩스의 국내최초 드론용 장거리 RF모듈 통신기술은 기존 5㎞ 통신을 넘는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다. 웨이브랩스는 최근 'KC인증'을 획득했으며, 유럽 CE인증, 미국 FCC인증, 호주 RCM 인증 추진을 통해 해외 진출 확대에 나설 전망이다.

바이오엑스는 한국형 탈리액(음폐수)을 활용한 수전해 방식 그린수소 데모 테스트가 성공함에 따라 수소 상용화를 위한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그린수소를 활용한 액화수소, 수소연료전지 등 미래 청정에너지의 핵심인 수소를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 회사들과 업무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 EAT(Electro-Active Technologies)에서 올해 말까지 2L 모듈 개발을 완료할 계획으로 그린수소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국내외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협업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바이오엑스는 그린수소 생산을 담당하고, UCI를 중심으로 액화수소, 수소연료전지 등 빠른 사업화를 추진할 수 있는 기술력 있는 회사들과의 시너지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수전해 방식 수소 생산과 관련한 협업 문의가 늘어난 추세"라며 "국내 뛰어난 연구 및 기술력을 갖춘 회사들과 한국형 그린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국가 수소생태계 건설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회수 1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