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I, 한국형 그린수소 상용화 ‘잰걸음’…데모 테스트 성공

세계 최초로 그린 수소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UCI(유씨아이)가 데모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으며 한국형 그린수소 상용화에 한걸음 다가섰다. 이르면 연내 2L 모듈 개발을 마무리 짓고 국내는 물론 글로벌 기업들과 그린수소 생산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1일 UCI는 폐자원 기반의 수전해 방식 그린수소 생산 사업의 최종 상용화 테스트를 완료 했다고 밝혔다. UCI 자회사 바이오엑스는 30일 미국 EAT(Electro-Active Technologies)와 함께 국내외 수소 연구 부문 관계자들을 초청해 수소 생산 과정을 선보였다. 현장에서는 순도 99.9%에 달하는 그린 수소 생산 데모 테스트를 선보이고 사업화 방향에 대한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됐다. 또, 이화여대 연구소와 연계해 데모 테스트 성공 기념행사도 성황리에 마쳤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 관계자, 현대차 등 다수의 기업 관계자, 수소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국내외 연구소 및 음식물 처리 사업 관계자, 신한증권 및 기관투자자 등 50여명의 국내외 인사들이 참석해 수소 생산 테스트를 참관하고 향후 사업화 과정 등 구체적인 사안이 논의 됐다. EAT를 이끌고 있는 보롤레(Borole) 박사는 지난 11월초부터 한국을 방문해 UCI 및 바이오엑스와 국내 음식물 처리장을 둘러보고 한국형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의 사업 추진 성공을 타진해 왔다. 보롤레 박사는 미국 음식물 쓰레기의 탈리액(음폐수) 대비 한국 음폐수는 전처리 과정을 줄일 수 있어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롤레 박사는 “한국은 전세계적으로 음식물 분리수거가 잘 진행 되고 있어 미국 음폐수 대비 그린수소 개발이 용이하다”며 “미국 EAT는 연내 2L급 모듈 개발을 완료 지을 예정으로 폐자원을 이용한 수소 상용화는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추진될 전망이며 올해 연말부터 국내외 산학연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한국은 물론 전세계 적으로 수소드론 등 수소 활용화 방안이 구축되는 추세”라며 “현재 한국의 몇몇 기업들과 드론용 수소전지 개발 등 사업화 관련 초기 논의가 진행 되고 있어 빠른 시일내 의미 있는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폐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상용화를 추진 중인 바이오엑스는 울산과학기술원과 버려지는 폐주와 주정폐수를 사용해 실험실 규모에서 99% 순도의 그린수소 생산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이 전담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수행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서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의 가능성을 음식물류폐수 외에도 산업공정폐수에도 적용해 확인한 결과

[매일일보 문수호 기자] 바이오엑스가 국내 학술대회에 참가해 폐자원 활용 그린수소 생산 연구 개발 관련 성과를 공유했다. 바이오엑스는 지난 11월 3~5일 대한환경공학회가 주최한 ‘2021 대한환경공학회 국내학술대회’에 참석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환경공학기술’이라는 주제로 대기환경부터, 물환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엑스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행된 음식물폐수를 원료로 생산한 그린수소가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세계최고수준의 성능을 검증받았다. 바이오엑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그린수소 순도 91%이상, 생산수율 15L/L-Day (수소 생산속도) 등 성능 결과를 포함한 시험성